KMI한국의학연구소 “창립 35주년 맞아 사회적 책임 다하는 건강관리 파트너 될 것”

다양한 사회공헌사업으로 나눔과 상생 실천, 건강검진 역량 및 서비스 지속 강화

2020-10-29 09:29 출처: 한국의학연구소

10월 29일 창립 35주년을 맞은 KMI한국의학연구소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10월 29일 -- KMI한국의학연구소(이사장 김순이, 이하 KMI)는 10월 29일 창립 35주년을 맞아 앞으로도 국민의 건강을 확실히 지키며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건강검진기관이 되겠다고 밝혔다.

KMI는 ‘평생을 건강하게’를 목표로 1985년 설립됐으며 질병의 조기발견 및 예방을 위한 건강검진사업, 의학 분야의 조사연구사업, 의학정보수집 및 질병예방의 계몽사업, 취약계층 무료검진 등 대외적인 지원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현재 서울 3곳(광화문·여의도·강남)과 지방 4곳(수원·대구·부산·광주) 등 전국 7개 지역에 건강검진센터를 운영하고 있는 KMI는 고도로 훈련된 전문인력과 우수한 장비로 국내 종합검진의 대중화에 앞장서 왔다.

특히 35년간 쌓아온 건강검진 역량과 데이터를 바탕으로 국민건강 증진과 고객 편의 향상을 위한 선도적 건강검진 서비스 제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KMI는 나눔과 상생을 실천하는 사회공헌사업도 지속 강화하고 있다. KMI사회공헌사업단을 주축으로 사회적·경제적 상황에 맞게 다양한 분야에 지원함으로써 보다 많은 사람이 꿈과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2007년부터 14년째 사랑의 연탄나눔과 비영리민간공부방 후원을 이어가고 있으며 질병으로 사회와 단절돼 사는 은둔환자에 대한 의료지원사업(2018년~2022년)을 진행하는 등 진정성 있는 사회공헌에 매진하고 있다.

또 다문화가정, 발달장애인, 소아암환자, 범죄피해자, 순직 경찰공무원과 소방공무원 유가족 등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에 대한 유무형의 지원을 통해 사랑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KMI한국의학연구소는 그 이름에 걸맞게 의학발전을 위한 연구지원사업과 건강증진 캠페인도 꾸준히 펼치고 있다.

의학 및 보건의료분야 발전을 위해 매년 국내 연구진의 다양한 연구과제를 선정해 지원하고 있으며 한국인의 임상병리 특성 연구와 생활습관병 등 질병예방을 위해 의과대학 산학연과의 공동연구사업을 지속해서 추진하고 있다.

김순이 이사장은 창립 35주년을 맞아 “KMI는 앞으로도 초심을 잃지 않고 국민의 건강을 확실히 지키며 사회적 역할과 책임을 다하는 ‘평생 건강관리 파트너’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의학연구소 개요

한국의학연구소(Korea Medical Institute)는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종로구 당주동에 본사 및 연구소가 위치해 있고, 국내에 총 7개 건강검진센터를 설립해 질병의 조기 발견 및 치료를 위한 건강검진 사업과 함께 의학 분야의 조사연구 사업, 의학 정보 수집 및 질병예방의 계몽 사업, 취약계층 무료 검진 및 지원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1985년 설립 이래 한국인의 임상병리 특성 연구와 생활습관병 등 질병예방을 위한 연구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했고, 2007년부터 의과대학의 산학연과 협력하여 공중보건산업을 위한 연구를 후원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kmi.or.kr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