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쎄를라잇브루잉, 국내 최초 ‘역삼투압 정수 기술’ 도입한 수제맥주 출시

2020-10-19 11:30 출처: 더쎄를라잇브루잉

역삼투압으로 정수된 깨끗한 물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10월 19일 -- 수제맥주 스타트업 더쎄를라잇브루잉(대표 전동근)은 10월부터 국내 최고의 정수 기술이 적용된 ‘고품격’ 수제맥주를 출시한다. 청호나이스의 역삼투압 정수 기술을 도입, 수제맥주 주원료인 물부터 차별화하면서 더 깔끔하고 맛있는 맥주를 선사할 예정이다.

현재 대부분의 수제맥주 양조장은 상수도에 의존하고 있다. 강원도, 제주도처럼 천연자원이 풍부한 곳에서도 상수도를 쓴다. 상수도에는 맥주 제조 과정에서 불필요한 염소 성분이 존재해 일부 양조장은 이를 여과하기 위해 카본필터 카트리지 형식을 쓰고 있다. 하지만 이렇게 해도 중금속 이온이나 미세 입자를 100% 걸러낼 수는 없다.

정수 기술이 고도화하지 않은 1990년대 후반 일부 맥주 업체는 ‘천연 암반수’나 ‘지하수’ 마케팅으로 시장 점유율을 확대하기도 했다. 실제로 물은 맥주 맛을 판가름한다. 정수 기술이 전무했던 18~19세기에는 맥주 맛이 지역의 수질과 특성을 따라갔기 때문에 벨기에, 영국 등 나라마다 다른 스타일의 맥주가 발전할 수 있었다.

그러나 최근에는 기술 발달로 지역과 관계없이 어디서나 동일한 맥주 맛을 낼 수 있다. 물을 정제하는 기술이 전 세계에 보급됐기 때문이다.

더쎄를라잇브루잉 전동근 대표는 “이제는 수제맥주 제조도 이처럼 기술적으로 접근해야 한다”며 “더욱 깔끔하고 맛있는 맥주를 만들기 위해 청호나이스를 선택했고 사내 직원들과 고객을 대상으로 한 관능 테스트 결과 뒷맛이 깔끔하고 수제맥주 본연의 맛이 살아난다는 긍정적인 반응이 압도적이었다. 앞으로 확장할 모든 공장에도 청호나이스 정수 기술을 도입하겠다”고 말했다.

1993년 설립된 청호나이스는 세계 최초로 얼음정수기를 개발, 출시한 기업이다.

2003년 7월 세계 최초의 얼음정수기 ‘아이스콤보’를 선보인 이후 다양한 사이즈의 스탠드형 얼음정수기, 와인셀러 얼음정수기, 초소형 카운터탑 얼음정수기, 커피 얼음정수기, 탄산수 얼음정수기 등을 출시하며 얼음정수기의 역사를 써내려 왔다.

이러한 기술력은 한국표준협회 주관 ‘대한민국 신기술혁신상’을 20년 연속 수상으로 인정받기도 했다. 정수기 판매도 꾸준히 늘어 2020년 상반기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정수기 판매가 약 25% 증가했으며, 최근에는 TV광고에서 모델 임영웅이 직접 부른 CM송 ‘내가 지켜줄게요’가 화제가 된 바 있다.

더쎄를라잇브루잉 개요

2020년 설립 4년 차를 맞는 더쎄를라잇브루잉은 종합 크래프트 맥주 벤처기업이다. 글로벌 맥주 업체의 맥주 원재료(맥아 및 홉)를 국내 양조장에 단독 수입, 공급하고 있으며 가산디지털단지의 수제맥주 양조장과 펍을 통해 약 30가지의 수제맥주를 직접 생산, 유통하고 있다. 더쎄를라잇브루잉은 2019년 송도 맥주 축제와 신촌 맥주 축제에서 수제 맥주 판매량 1위를 달성했고, 신촌 맥주 축제에서는 국내 대형 로컬 브루어리를 제치고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 더쎄를라잇브루잉은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 기준 단일 제조장 면허 가운데 가장 많은 레시피 수인 39가지(중복 제외)를 보유한 것으로 알려진다. 주력 제품인 ‘우주IPA’는 출시와 함께 10만잔이 넘게 팔렸고, 또 다른 제품 ‘로켓필스’는 2019년 대한민국 주류대상에서 라거부문 대상을 받았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